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Seoul Mediacity Biennale

소개
About

2000년 《미디어_시티 서울》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한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는 지난 20여 년 동안 도시 서울과 미디어 환경의 변화 속에서 미술의 동시대성과 실험성을 주목하며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본 비엔날레는 1996년부터 세 차례 개최된 《도시와 영상》에서 서울과 미디어와 관련한 사유의 경험을 나누기 시작했고, 이후 2년마다 열리는 비엔날레 형식으로 시대와 공명하는 다양한 생각과 활동을 담아왔습니다.

Since its inauguration in 2000 as an initiative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eoul Mediacity Biennale has earned international recognition for its experimental engagement with contemporaneity and the changes of media in the city. The Biennale has shared conceptual experiences on media from its precursor exhibition Seoul in Media, which was held three times between 1996 and 1999. Since then, the Biennale has presented eleven editions, each embodying varying ideas and activities that resonate with its respective time.




예술감독 공개 모집
Call for Artistic Director

제12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예술감독 공모 최종 합격자를 발표합니다. 이번 공모에 응모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최종 합격자 : 레이첼 레이크스

We’re glad to announce the result of the open call for the position of the artistic director of the 12th Seoul Mediacity Biennale. We also thank all applicants for sharing your ideas and interests in the Seoul Mediacity Biennale. Thank you.

The Final Selection : Rachael Rakes


제12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예술감독 공모 1차 심사 합격자를 발표합니다. 2차 면접 심사는 8월 24일 수요일에 진행되며, 최종 선정자는 예정된 일정에 공고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1차 심사 합격자 : 빌랴나 치리츠, 크리스토퍼 K. 호 & 헤라 찬, 레이첼 레이크스

We’re glad to announce the Finalists for the open call for the position of artistic director of the 12th Seoul Mediacity Biennale. The interview will be held on August 24th, 2022 and the final selection will be named on the date previously scheduled. Thank you.

The Finalists : Biljana Ciric, Christopher K. Ho & Hera Chan, Rachael Rakes


서울시립미술관이 제12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예술감독을 공개 모집합니다.

2000년 《미디어_시티 서울》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했던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는 지난 20여 년간 도시 서울과 미디어 환경의 변화 속에서 미술의 동시대성과 실험성을 주목하며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본 비엔날레는 1996년부터 세 번 개최되었던 《도시와 영상》전에서 서울과 미디어 관련 사유의 경험을 나누기 시작했고, 이후 2년마다 열리는 비엔날레 형식으로 시대와 공명하는 다양한 생각과 활동을 담아왔습니다. 2023년 12회 개최를 앞두고 그동안 축적된 역사의 연속선에서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의 새로운 장을 펼치기 위해 차기 예술감독을 공개로 모집하고자 합니다. 역량 있고 독창적이며 사려 깊은 동시대 미술 기획자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2022년 5월
서울시립미술관장

The Seoul Museum of Art is pleased to announce its open call for the position of artistic director of the 12th Seoul Mediacity Biennale.

Since its inauguration in 2000 as an initiative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eoul Mediacity Biennale has earned international recognition for its experimental engagement with contemporaneity and the changes of media in the city. The Biennale has shared conceptual experiences on media from its precursor exhibition Seoul in Media, which was held three times between 1996 and 1999. Since then, the Biennale has presented eleven editions, each embodying varying ideas and activities that resonate with its respective time. In order to continue the pursuit of novel modes of interpreting the Biennale’s identity and extending the project’s historical continuum, Seoul Museum of Art seeks to appoint the artistic director for the forthcoming 12th Seoul Mediacity Biennale through an open call process. We encourage the interest and application of competent, creative and thoughtful contemporary art planners to lead this project towards its next iteration.

May 2002
General Director
Seoul Museum of Art


기타 문의 사항은 서울시립미술관 웹사이트를 참고하시거나 contact@mediacityseoul.kr 앞으로 연락 바랍니다.

Seoul Museum of Art is the point of contact for this Open Call. Please refer to the website of the Seoul Museum of Art or direct any email inquiries to contact@mediacityseoul.kr

비엔날레 보고서
Biennale Report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1996–2022 보고서』는 1996년 제1회 도시와 영상 《1988–2002》부터 2022년 제12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사전프로그램(프리비엔날레) 《정거장》까지 도시와 미디어 관련 사유의 경험을 나누어 온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의 주요 데이터를 정리한 책입니다. 영문판은 2022년 9월에 온라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Seoul Mediacity Biennale 1996-2022 Report examines and records the data of Seoul Mediacity Biennale, which has shared conceptual experiences on media from its precursor exhibition Seoul in Media 1988-2002 in 1996 until the 12th Seoul Mediacity Pre-Biennale Station in 2022. The English edition will be available online from September 2022.


한국어
Korean

정거장
Station

제12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사전프로그램 《정거장》은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소장자원과 함께 한국 미술사에서 있었던 미디어 실천과 실험을 다시 읽고 미디어 아트에 관한 인식을 경험적 차원에서 살펴보고자 마련되었습니다. 비엔날레의 25년 역사를 기록하는 작품들과 현재 진행중인 활동을 보는 뜻깊은 자리에 많은 관심과 참여바랍니다. 감사합니다.

The 12th Seoul Mediacity Pre-Biennale Station was organized to re-read media practices and experiments in Korean art history in conjunction with the resources of 25 years old Seoul Mediacity Biennale history and to examine perceptions of media art at an empirical level. Viewers are invited to visit and participate in this meaningful presentation of historical artworks as well as the ongoing activities of the Seoul Mediacity Biennale.


다락에서 소개하는 홍철기의 〈가벽〉과 〈둥근 규철의 안쪽〉은 이곳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 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토요일 전시장에서 전유진의 〈코드 밀 키트〉와 안데스의 〈지질학적 테크노: 땅의 비트를 들어라〉 프로그램이 운영됩니다. 더 자세한 내용과 참여 신청은 프로그램 홈페이지를 참조해주세요.

Admissions for Hong Cheolki’s Faux Wall and Inside of Round Kyuchul at the attic space are required online reservation from here.

Please download “SeMA Docent App” for a smart device from Google Play Store or App Store for free and use the audio guide service in both Korean and English.

소식지
Newsletters

서울시립미술관은 2022년 6월부터 11월까지 매월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소식지를 발행합니다. 구독을 원하시는 분은 여기를 통해 신청해주세요.

Seoul Museum of Art will publish a monthly newsletter of Seoul Mediacity Biennale from June until November in 2022. The service is only available in Korean.


9월
September

9월호 『관찰』은 ‘남서울정거장’의 워크숍과 ‘위성정거장’을 관찰하는 방법에 관하여 이야기합니다.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의 과거와 현재가 교차하는 정거장을 통해 계속해서 변화하는 서울과 미디어를 사유할 수 있길 바랍니다.


8월
August

8월호 『풍경』은 제12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사전프로그램 《정거장》에서 볼 수 있는 한국 역사의 풍경, 데이터가 만든 풍경, 움직이는 시장 풍경을 살펴보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번 달 소식지를 읽고 《정거장》에 오셔서 마주하는 풍경을 새롭게 감각해보시길 제안합니다.


7월
July

7월호 『독해』는 곧 개막하는 제12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사전프로그램에서 소개될 작품과 프로그램에 관한 이해를 돕고 문화적인 맥락을 안내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소식지는 다양한 형태의 미디어아트를 새롭게 독해하는 방법을 제안합니다.


6월
June

6월호 『도착』은 1996년부터 세 차례 개최되었던 《도시와 영상》과 2000년부터 시작된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자료들을 현재와 나란히 두고 보면서, 계속해서 변화하는 도시와 미디어를 새롭게 읽어내기를 제안합니다.

지난 비엔날레
Previous biennales